Pinterest Youtube Facebook Instagram Line WeChat Weibo Arrow Right Arrow Bottom Arrow Left Arrow Top Arrow Left Thin Arrow Right Thin Close big Close Filter Like Like full Mail Mail thin Map Map2 Phone Play Search Share Twitter Smartphone Earth Eye Cube Logo small Logo Paris Logo Full Logo Full
전시 자세히 보기

조세핀과 나폴레옹,
평범하면서도 특별한 스토리

12 VENDÔME에서의 독점 전시

2021년 5월 19일에서 7월 18일까지, 메종은 조세핀과 나폴레옹의 평범하면서도 특별한 스토리를 파리 12 Place Vendôme의 hôtel particulier에서 선보입니다.

메종 설립자가 바로 옆에서 유일무이하게 지켜본 신화적인 커플의 스토리에 빠져보세요.

쇼메의 소셜 미디어 채널을 방문하여 이 경험을 확장해보세요!

영원한 스토리

조세핀과 나폴레옹의 평범하면서도 특별한 스토리가 열정부터 영원에 이르는 다섯 개의 챕터로 구성됩니다.

유일무이

조세핀, 나폴레옹, 쇼메, 이 세 가지 특별한 운명은 매우 가깝게 얽혀 있습니다. 보나파르트 커플의 혜성같이 특별한 부상은 메종의 업적과 쇼메의 전설적인 시작에 아로새겨져 있습니다. 쇼메의 창립자인 마리 에티엔 니토는 이들을 목격하는 특권을 얻은 뿐만 아니라 무엇보다 이 연대기에 참여한 인물이었습니다.

나폴레옹 1세의 대관식 검
권력을 쥐게 된 나폴레옹은 새로운 통치의 위대함과 훌륭함을 널리 알리고자 했습니다. 과거에 베르사유 궁정에서 마리 앙투아네트의 주얼러와 협력한 마리-에티엔 니토는 곧바로 제1 통령이자 향후 프랑스 황제의 주얼러가 되었습니다. 나폴레옹의 요청으로 마리-에티엔 니토는 전설적인 140.5캐럿 다이아몬드인 리젠트(Régent)를 대관식 검에 세팅했습니다.
Empress Joséphine in coronation attire François Gérard
Throne of Napoléon I
Portrait of François-Regnault Nitot

제국

1804년 12월 2일, 나폴레옹과 조세핀은 파리 노트르담 성당에서 열린 호화로운 예식 속에 황제와 황후의 자리에 오릅니다. 이 순간은 나폴레옹이 조세핀에게 왕관을 막 씌우려는 장면을 포착한 자크루이 다비드의 유명한 그림으로 영원히 기록되었습니다.

사실 자크루이 다비드는 그의 스케치가 증명하듯, 나폴레옹이 스스로 왕관을 쓰는 모습을 묘사하려 했지만, 결국에는 조세핀에게 왕관을 씌우는 모습을 영원히 기록하기로 했습니다. 이 순간은 이렇듯 장엄히 역사에 남게 되었습니다.

나폴레옹이 교황 비오 7세에게 선사한 교황관
대관식에 참석한 교황 비오 7세에게 감사하기 위해, 나폴레옹은 특별한 선물을 하고자 했습니다. 황제의 주얼러로서, 마리-에티엔 니토는 교황관의 제작에 참여했습니다.

한편, 그의 아들 프랑수아 레그노 니토는 교황을 위한 화려한 선물을 제작하는 책임을 맡고 밀라노에 들러 황후를 만났습니다. 조세핀은 니토 워크숍의 주얼리를 보자마자 그 매력에 푹 빠졌고 결국 그는 황실의 공식 주얼러가 되었습니다.
Le Sacre de Napoléon Jacques-Louis David
Le Sacre de Napoléon Jacques-Louis David
Joséphine intaglio set Chaumet

조세핀

마르티니크에서 출생한 조세핀은 고향 섬의 이국적이고 풍성한 자연에 대한 사랑을 마음에 간직하고 있었습니다. 조세핀은 안식처로 삼은 말메종 성에서 식물에 대한 열정을 발휘했습니다. 조세핀 덕분에, 말메종 성의 온실은 당대 파리에서 가장 폭넓은 식물종 컬렉션을 보유하게 되었습니다.

조세핀 황후를 위해 제작된 것과 비슷한 밀이삭 티아라
마리-에티엔 니토가 선보인 자연을 닮은 주얼리는 황후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조세핀은 그에게 밀이삭으로 장식하고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티아라를 만들도록 명했습니다. 조세핀의 주얼리 컬렉션은 무궁무진했습니다. 자신은 진주와 인탈리오로 장식하고 자신이 있는 방의 색감도 장신구와 어울리도록 했습니다.

스타일리시한 황후였던 조세핀은 패션을 재창조했습니다. 권력자로서 자신의 스타일을 완벽하게 하기 위해, 조세핀은 클래식한 권력과 기품의 상징인 티아라를 패션과 결합했습니다. 곧, 궁정 내 모든 여성이 조세핀을 흉내내기 시작하여 마리-에티엔 니토의 워크숍에 고급스러운 헤드 주얼리 주문이 넘쳐나게 되었으며 이는 지금까지도 메종의 전문 분야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Joséphine intaglio set Chaumet
Portrait of Empress Joséphine, Antoine-Jean Gros
The Leuchtenberg Pearl Necklace

이름난 왕가

나폴레옹은 조세핀을 사랑했음에도 불구하고, 가족과 각료들의 압박으로 1809년 이혼하게 됩니다. 이보다 몇 달 전 마리-에티엔 니토가 사망합니다. 그의 아들 프랑수아 레그노 니토가 워크숍의 지배권을 넘겨받은 후 나폴레옹 황제와 그의 새로운 부인인 마리 루이즈의 주문을 이행하면서 메종은 더욱 발전합니다.

조세핀의 두 자녀, 유젠과 호텐스의 이름을 담은 아크로스틱 브레이슬릿
조세핀이 황제의 후손을 낳아주지는 못했지만, 제국은 조세핀의 손자인 나폴레옹 3세를 통해 이어졌습니다. 오늘날, 스웨덴 왕가, 덴마크 여왕, 룩셈부르크 대공, 노르웨이와 벨기에의 국왕 등 자그마치 다섯 가문의 유럽 군주가 조세핀의 직계 후손입니다. 이와 같이 조세핀은 ‘유럽의 조상’이라는 그녀의 별명으로 불릴 자격이 충분합니다.
Hortensia brooch Chaumet
Bandeau tiara Chaumet
Clover brooch Chaumet

영원함

1815년 제국 말기에 프랑수아 레그노 니토가 워크숍 책임자였던 장 밥티스트 포생에게 메종을 넘긴 후 메종은 눈부신 발전을 이어갑니다. 프랑스 혁명기에 시작된 이 특별한 스토리는 여기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오늘날까지 계속해서 쓰이고 있습니다.

조세핀 황후의 말라카이트 카메오 세트
나폴레옹과 조세핀의 주얼러였던 쇼메 주얼리는 나폴레옹의 왕권을 더욱 찬란하게 밝혔습니다. 이들 주얼리 덕분에, 이들의 러브 스토리 그리고 황제와 황후의 특별한 운명은 주얼리에 세팅된 스톤과 마찬가지로 영원히 남게 되었습니다.
Leuchtenberg tiara Chaumet
Pair of wristwatches Chaumet
Crèvecoeur tiara Chaumet
다음도 보기
조세핀 황후와 메종의 역사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보세요.